타이완 인근에서 발생한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24일 오전 9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해상을 지나는 가운데, 오는 25일 밤부터 제주도를 시작으로 우리나라도 본격적으로 영향권에 들겠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태풍 바비의 현황 및 전망에 대한 온라인 브리핑을 열었다.브리핑을 진행한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태풍 바비가 점차 이동하면서, 오늘 낮 우리나라 태풍 비상구역 안으로 진입하겠다"면서 "오는 25일 밤 제주도부터 점차 태풍 영향권에 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26일과 27일에는 전국이 태풍 영향권 안에 든다"고 전했다.기상청에 따르면 이 기간 제주도와 전라 해안은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40~60미터에 달하는 강풍이 불 것으로 분석했다. 우 분석관은 "보통 초속 50미터 이상 바람을 가장 상위의 속하는 개념으로 본다"면서 "사람이 걸어 다닐 수 없는 정도는 물론이거니와 시설물이 바람에 날려 붕괴되거나 부서질 수도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바람으로 인한 발생 가능한 모든 재난이 가능한 풍속이기 때문에 외출을 자제하고 야외 적치물을 단단히 고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태풍으로 인한 예상 강수량은 지리산 부근과 제주도에서 100~300㎜로 전망됐다. 제주도 산지 일부에서는 5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도 있다. 그 밖의 전라도 부근에서는 50~100㎜, 이들 지역을 제외한 전국에서는 30~100㎜의 비가 오겠다. 한편 태풍 경로가 26일 오후 또는 밤사이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됐다가 서해상 통과로 변경된 것에 대해 기상청은 상륙하는 것보다 더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내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우 분석관은 "우리나라가 태풍 우측반원에 든 상태로 예측 경로에 위치하면, 피해 (정도를) 장담(하기) 어렵다"면서 "관통보다 오히려 전역에 더 많은 비와 더 강한 바람이 불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태풍이 우리나라 어느 지점 관통하느냐도 중요한 관심사겠지만, 언제부터 우리나라의 영향을 주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아직까지 태풍 경로의 변동 가능성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청은 태풍 약화 가능성도 낮게 봤다. 우 분석관은 "태풍 바비의 이동을 견인해 줄 수 있는 바람이 매우 약해 태풍이 느려진 상태로 강화되고 있다"면서 "제주도 남쪽 해상의 수온도 매우 높게 유지되는 데 이것도 태풍을 강하게 발달시키는 요소"라고 설명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바비는 한반도 서쪽 해상의 차가운 수면을 만나는 26일에서 27일께부터 세기가 약해질 것으로 봤다. 이후 27일 오전 황해도 인근 연안에 상륙하면서 지면으로부터의 마찰효과까지 더해지면서 한층 더 약해지겠다. 하지만 우 분석관은 "상륙 지점이 우리나라와 매우 인접하다"면서 "많은 양의 비와 강한 바람은 우리나라의 27일까지도 영향을 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태풍 바비는 26일 낮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늦은 오후에는 서해 남부해상으로 이동하겠다. 이후 27일 아침까지 서해안으로부터 약 50~100㎞ 떨어진 서해상을 경유하면서 27일 오전 7시께에는 황해도 남단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됐다.기상청은 태풍 바비가 27일 밤 황해도를 지나 28일 오전 9시 중국 하얼빈에서 소멸할 것으로 내다봤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4-21 오전 08:02:48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4월 20일 기준
15
21
549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