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9 오후 04:43:03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韓-러, 산업중심 협력적 동반자 관계 만든다

2일차 비즈니스 포럼 전문가 세션
러 주지사·기업방문단 등 참석
에너지·철도 등 분야별 발표
이강덕 포항시장, 기조발제
경제협력 확대방안 등 논의
극동지역 중심 지속 교류기대

임성남 기자 / snlim4884@naver.com입력 : 2018년 11월 08일

제1차 한-러지방협력포럼 2일차인 8일, '한-러 비즈니스 포럼'이 포스코국제관 국제회의장에서 러시아 주지사와 기업방문단, 국내기업인, 학계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오전에 진행된 비즈니스 세션에는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의 개회사에 이어 우윤근 주러대사,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러시아 극동개발부장관의 축사와 이강덕 포항시장이 '한-러를 잇는 지방정부의 역할과 도전'을 주제로 기조발제가 이어졌다.

기조발제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포럼을 계기로 극동지역을 중심으로 한-러 양국이 산업중심의 협력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되도록 지속
적인 교류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1세션에는 레오나드 페투호프 러시아 극동수출투자청장과 이호석 부산대병원 융합의학기술원 부원장 , 바실리 오를로프 아무르주지사, 문병철 ㈜현대엔지니어링 매니저, 마리나 수보타 캄차트카주 부총리, 블라디미르 솔로도프 사하공화국 총리, 콘스탄틴 복다넨코 연해주주지사들이 '9-브릿지 기반의 한-러 지방정부간 경제협력 확대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진 2세션에는 '극동러시아의 투자잠재력'을 주제로 게르만 마슬로프 FESCO이사, 이반 돈키흐 라손콘트라스 대표, 이병만 LH공사 남북협력처장, 바살리 그레베니코프 극동개발기금 부대표, 이고리 트로피모프 연해주정부개발공사사장, 데니스 두보프 벙커포트 대표, 니콜라이 페킨 캄차트카주 개발공사대표의 주제발표가 있었다.

이어 오후에는 전문가세션이 열려 신북방정책, 북극항로, 에너지, 철도 등 우리나라 기업의 극동러시아 진출방안과 러시아의 투자환경에 대해 분야별 전문가들이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전문가 세션에는 한국과 러시아 양국가간 에너지 협력과제, 북극항로 중심 극동러시아의 미래, 철도협력 방안 등의 주제로 러시아 학계, 산업분야 전문가들과 국내 산업, 연구기관들의 발표와 토의가 이어졌다.

특히 현정부의 북방경제의 송영길 초대 북방경제협력위원장이 러시아의 잠재력과 우리나라의 대응방안에 대해 기조연설을 했다.

극동러시아는 9개 자치주로 구성됐으며, 인구는 646만 명이지만 전체 면적이 한반도의 28배에 달하고 석유, 석탄, 천연가스, 철광석 등 풍부한 광물자원이 매장되어 있어 국내기업이 자원개발에 참여를 희망하고 있는 지역이다.

포항시는 실질적인 경제협력이 이루어지도록 포럼기간동안 포항상의 등 지역 상공인 단체와 러시아 바이어의 참여와 기업제품 수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양국 기업인들의 폭넓은 협력을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임성남 기자 / snlim4884@naver.com입력 : 2018년 11월 08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 사 :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 389 / 054-748-7900~2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794-3100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 등록일자 : 2008.07.01 / 편집·발행인 : 박준현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 청탁방지담당관 : 박준현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