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3 오후 10:11:04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청송군, `일제 잔재` 부동면→주왕산면으로 명칭 바꾼다

행정구역 명칭변경 찬반조사
총 1116세대 중 963세대 참여
952세대가 '찬성' 의견 모아
입법예고 등 행정절차 거쳐
군의회서 조례안 상정·승인
道에 통보, 인지도 향상 기대

원용길 기자 / bknews12@naver.com입력 : 2018년 12월 06일
청송군(군수 윤경희)이 일제의 잔재로 남아있던 ‘부동면’ 명칭을 ‘주왕산면’으로 변경하는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 국립공원 주왕산 전경사진

군은 지난달 16일부터 12월 4일까지 ‘부동면 행정구역 명칭변경 주민찬반조사’를 진행한 결과 부동면 전체 1,116세대 중 963세대(86%)가 참여했으며, 그 중 952세대(99%)가 부동면을 ‘주왕산면’으로 변경하자는 의견에 찬성했다.

‘부동면’이라는 명칭은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일제가 지역정체성과 주민의 의견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청송도호부가 있던 현재 청송읍의 동쪽에 자리 잡고 있다는
이유로 지배 편의를 위해 붙인 이름이다.

군은 부동면의 이름을 바꾸기 위해 지난 8월 31일 부동면 명칭변경 계획을 수립하고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이후 10월 22일 행정구역 명칭변경 추진위원회를 구성했고, 주민설명회를 거쳐 찬반조사를 완료한 상태이다.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청송군은 입법예고 등 행정절차를 거친 후 군 의회에 명칭변경 조례(안)을 상정할 예정이며, 군 의회에서 해당 조례(안)을 승인한 후 경상북도에 결과를 통보하면 부동면은 주왕산면으로 바뀌게 된다.

윤경희 군수는 “일제 잔재인 부동면의 명칭을 서둘러 바꿔야 한다는 의견이 계속해서 거론되어 왔다.”며, “압도적인 찬성의견을 바탕으로 주왕산면으로 이름을 변경하면 지역인지도 향상은 물론 관광객 증가를 통한 소득 향상에도 이바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용길 기자 / bknews12@naver.com입력 : 2018년 12월 06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