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3 오후 10:11:04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민주·한국,내년도 예산안 잠정합의

오늘 본회의서 처리
이인수 기자 / lis6302 @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06일
6일 오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의원총회를 열고 내년도 예산안을 추인함에 따라 7일 본회의에서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 등 야3당의 반발을 의식한 듯 "선거법이 원내대표 몇명이 합의해서 되는 일이 아니다"며 "각당 지도부가 합의해도 국회의원들 각각 의견이 있어 충분한 공감대를 얻어야 하기 때문에 하루, 이틀 사이에 정리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둘이 합의서를 만들더라도 야3당이 충분하게 나머지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 "선거법 개정은 저희 당에서 적극적으로 할 것"이라며 "분명한 것은 정개특위를 연장해서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도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40여일 동안 예산심사를 위해 많은 갈등과 어려운 시간이 있었지만 어렵게 합의한 예산안이 내일 본회의에서 잘 처리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당내 반대는 없었느냐'는 질문에 "어떤 협상이든 완전한 협상의 결과물은 없다"며 "그래도 국회가 원만하게 예산안을 마무리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한국당의 많은 동료 의원들의 격려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인수 기자 / lis6302 @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06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