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한 우려가 번지는 가운데, 경주에서도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확인되지 않은 이른바 `우한 폐렴 괴담`이 퍼지면서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경주의 한 아파트 단지에 확진자 2명이 격리되어 있다는 식의 내용인데, 모두 사실무근인 것으로 확인됐다.27일 모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에 ‘퍼뜨려주세요. 뉴스에 안 떴는데 현재 경주 우한 폐렴 확진자 2명 있다고 합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삽시간에 SNS를 통해 퍼졌다. 이 게시글에는 이들이 최근 중국 우한에 가서 박쥐탕을 먹었고, 현재 격리되어 있다는 주장이 담겨 있다. 또 이 게시글에는 이들이 사는 곳을 특정하고 있는 데다, 자신이 일하고 있는 회사에서 이 같은 공지까지 떴다는 식의 상당히 구체적인 설명을 하고 있지만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이 게시글은 하루 만에 삭제됐지만,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퍼 나르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은 확산하는 분위기다. 28일 모 인터넷 커뮤니티에 ‘경주 코로나바이러스 진짠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는데, 앞서 SNS에 실린 글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이 같은 주장이 사실이냐고 되묻는 글까지 게시됐다.사정이 이렇자 경주시도 진화에 나섰다. 경주시는 28일 공식 SNS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사실과 다른 정보가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다며 자제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경주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경주에 2명 있다는 내용은 유언비어”라며 “현재 경북에서만 12명의 능동감시자가 확인됐지만, 경주에는 없고, 또 확진자 역시 경주를 포함해 경북 전역에도 단 한 사람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실과 거리가 먼 우한 폐렴 정보를 담은 인터넷 게시물을 삭제 조치하고 포털 사이트에 확산 방지 협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한편 지난 2015년에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주민이 경주에 있다는 게시글이 사회 관계망(SNS)을 타고 퍼지면서 불안이 제기되자 경찰이 수사에 나선 바 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3 오후 01:47:24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23. 00시 기준)
7,128
1,522
23,216
193
55
388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