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는 원래 병원만 가면 집에 가려고 해요. 제가 있으면 그래도 심적 안정은 취하시니 그냥 옆에만 있어드린 것 뿐이에요." 경북 청도에 사는 한 30대 손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병원에 입원한 자신의 할머니를 살리기 위해 2주 동안 함께 병원에 거주하며 극진히 돌본 사실이 알려져 주변을 따뜻하게 하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청도군 청도읍 원정리에서 사는 제빵사인 박용하(31)씨로 16일 청도군 등에 따르면 중증 치매를 앓고 있던 김갑생(85·청도) 할머니는 지난달 28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포항의료원에 입원했다. 할머니가 코로나19에 걸렸다는 소직을 접한 박씨는 그 길로 포항으로 달려갔다. 치매 때문에 혼자 병원생활을 할 수 없는 할머니를 돌봐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 박씨는 4살 때 부모를 여의고 할머니의 품에서 둘이 살았다. 경산의 한 제과점에서 제빵사로 일하며 월 200만원을 벌어 할머니를 봉양했다. 할머니에 대한 병간호만 생각하며 포항의료원에 도착했지만 바로 병원에 들어갈 수는 없었다. 보건당국이 혹시라도 박씨가 코로나19에 감염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박씨는 걱정과 애타는 마음으로 병원 밖에서 할머니를 기다리는 것 이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었다. 할머니는 병원에 입원하고 난 이튿날인 지난달 29일부터 불안감을 보였다. 결국 할머니는 증세가 심해져 치료를 하러 온 간호사들의 옷을 찢고 병실 등을 마구 돌아다녔다. 치료에 어려움이 생기자 보건당국은 박씨를 부르기로 결정했다. 병원 측은 박씨에게 감염예방법 기본을 가르치고 별도의 침실을 마련해 줬다. 할머니 곁에 있을 수 있게된 박씨는 방호복을 입고 2주간 밤낮을 가리지 않고 할머니를 보살폈다. 박씨의 효심 때문이었을까. 마침내 할머니는 입원 사흘째부터 다시 식사를 하기 시작했다. 할머니의 병간호 동안 박씨가 갈아입은 방호복은 20여벌에 달한다. 박씨는 "하루에 한번, 이틀에 한번 정도 방호복을 갈아 입었다"며 "제 생각에 노출이 좀 됐다 싶으면 바로바로 갈아입었다. 생각해자니 방호복을 20여벌 정도 갈아 입은 것 같다"고 말했다. 마침내 할머니는 입원 15일 만인 지난 14일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집으로 돌아왔다. 다행히 박씨도 코로나19 음성 진단을 받았다. 박씨는 "앞으로도 평상시처럼 그냥 할머니 옆에 계속 있을 것"이라며 "키워주신 할머니의 고생이 비하면 제 간호는 아무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돈을 잘 벌어 호강을 시켜드린 것도 아니고 공부를 잘해서 훌륭한 사람이 된 것도 아니어서 늘 죄송한 마음"이라며 "할머니가 없었다면 부모님이 없었고 부모님이 없었다면 제가 없는 것이기 때문에 할머니를 보살피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포항의료원 관계자들도 박씨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 지사는 지난 15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박씨의 이야기를 소개하며 "손자가 얼마나 기특한지 모르겠다"고 칭송하기도 했다. 포항의료원 관계자는 "박씨가 정성을 다해 간병을 할 때마다 할머니는 안정을 찾고 미소를 지었다"며 "요즘 같은 세상에 이렇게 예쁜 마음씨를 가진 청년은 처음 본다"고 밝혔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4-11 오후 06:39:43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4월 10일 기준
5
26
677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