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 고택 담벼락에 부착된 코로나19 방역 준수를 홍보하는 현수막에 불을 지른 40대가 징역 1년형을 선고 받았다. 14일 대구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상윤)는 코로나19 방역 관련 현수막에 불을 지른 혐의(일반물건방화)로 기소된 A씨(48)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 7일 새벽 대구 중구 소재 이상화 고택 담벼락에 걸려 있던 `대구시민이 최강 백신입니다`라고 적힌 코로나19 홍보 현수막 가운데 `백신` 글자를 라이터 불로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지난 4월15일 오후 북구 대구역 후문 광장에서 B(39)씨와 술 마시던 중 머리를 때린 혐의도 받고 있다.재판부는 "방화는 공공의 안전과 평온을 해치는 중대한 범죄"라며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01 오후 06:15:40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30. 00시 기준)
7,132
1,551
23,812
194
56
413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