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기관사가 자신의 가족들을 몰래 운전실에 태우고 ITX 청춘 열차를 운행한 사실이 적발됐다. 9살과 7살인 두 자녀에게 기관사 체험을 시켜주기 위해서 였다는 이유가 가관이다.  1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한국철도공사(코레일)로부터 제출받은 내부 감사 보고서에 따르면 춘천과 용산을 오가는 ITX청춘 열차를 운행하는 기관사 A씨는 지난 5월24일 춘천역에서 자신의 부인과 자녀 2명을 운전실에 태운채 운행하다 적발됐다.    승객 안전을 담보로한 불법 운행은 A씨 가족이 6개 역을 지나 가평역에서 내리면서 끝이 났다.    철도안전법은 여객이 정당한 사유 없이 운전실 등 금지장소에 출입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열차 승무원 이외의 인원을 운전실에 승차시키기 위해서는 승차허가증을 받급받아야 한다.  하지만 한국철도공사는 징계위원회를 열어 A씨에게 가장 낮은 징계 수위인 `견책` 처분에 그쳤다. A씨의 일탈이 부당행위에 해당하지만 비위의 도가 가볍다는 이유에서다. 또 한국철도공사는 승차권 없이 승차한 가족에 대해서는 기준운임요금과 기준운임의 0.5배에 해당하는 부가운임 2만1800원을 징수하고 사건을 마무리했다. 박상혁 의원은 "코레일 직원들의 안전의식과 기강해이 문제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끊이지 않는 비위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근무기강 상태를 점검하고 위규자에 대한 처벌 수위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2 오후 07:54:50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0.22. 00시 기준)
7,144
1,578
25,543
196
56
453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