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 이상 집합금지 지침에 따라 설날 차례는 4명만 모여서 단출하게 지냈습니다."설날인 지난 12일 칠곡군의 한 종갓집 사당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한 성인 남성 4명이 거리를 띄우고 차례를 올렸다.조선 중기 공조참의를 지낸 석담 이윤우 선생의 16대 종손인 이병구(68)씨네 설날 차례 풍경이다.지난해 설날에는 사당입구까지 사람들로 가득 찼으나 이날은 적막감마저 감돌며 강아지 짖는 소리가 유달리 크게 들려왔다.코로나19로 인해 달라진 풍경은 또 있다. 차례를 지낸 후 종친들과 사랑방에서 덕담을 주고받는 음복도 올해는 도시락으로 준비했다.음식을 차려내지 않고, 각자 집에 돌아가서 먹을 수 있게 전·강정·과일·유과·약과·생수 등이 담긴 `음복 도시락`을 별도로 준비했으며, 종갓집 사당으로 참배를 오는 마을 종친들을 위해서는 테이크 아웃 식혜와 수정과를 마련했다.특히 종갓집 입구에는 손소독제를 마련하는 등 방역 지침을 준수했다.이병구 씨는 "보통 설날이면 50여 명이 모였으나 올해는 아들과 한동네에 살고 있는 친척 등 4명만이 모여서 차례를 올렸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사전에 일일이 전화를 걸어 협조와 양해를 구했다"며, "제사에 있어 음복의 예가 마지막 순서지만 코로나19 때문에 부득이하게 도시락으로 각자 집에서 음복하는 방법을 택했다. 조상님들도 이런 사정을 충분히 이해해 주실 것"이라고 말했다.이어 "부모의 생명과 자신의 건강을 위한 방법을 찾아 실천하는 것이 코로나19 시대의 효도"라며 "모든 국민들이 설 명절 연휴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 동참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4-15 오전 07:16:10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4월 14일 기준
11
14
731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