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 속에서도 청정 울릉 특산물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울릉도 농업인들은 2월부터 농번기가 시작되고 먼저 봄의 전령사 우산고로쇠 수액 채취로 분주하다. 지난해는 기상이변으로 우산고로쇠 생산량 저조로 64농가 437톤을 판매해 13억원의 소득을 올리는데 그쳤으나 올해에는 적설량이 많고 예년에 비해 일교차가 커서 우산고로쇠 수액 생산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울릉도에서 생산되는 우산고로쇠 수액은 청정한 자연환경과 독특한 지리적 요인으로 인해 타지역 고로쇠 수액과 다르게 단맛이 강하고 칼슘과 칼륨의 함량이 높고 특유의 향취(샤포닌)를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다음달부터는 겨울동안 눈 속에서 살을 찌우고 있던 울릉도 대표 산나물인 명이, 부지갱이, 삼나물, 고비 등이 본격적으로 생산된다. 명이나물로 전국에 알려진 울릉산마늘은 인산, 철분, 아연 함량이 높고 3월~5월까지 채취하고 잎과 줄기를 나물로 먹으며 생채와 장아찌, 김치로 판매된다. 부지갱이나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섬쑥부쟁이는 눈 속에서 자라고 해풍을 맞으며 자란 연한 어린잎으로 주로 생채와 장아찌로 판매하고 있으며 비타민A, 비타민C가 풍부해 해열제나 이뇨제로도 쓰인다. 짧은 기간 생산되는 산나물 특성을 감안해 울릉군에서는 다양한 판매 대책을 마련 중이다. 지난 1일 코로나19 전국 확산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돼 우산고로쇠 및 산채 소비량이 급감할 것으로 예상돼 전국 지자체, 울릉 향우회, 자매도시 등에 울릉군수 명의의 서한문을 발송해 우산고로쇠 및 산채 구입을 호소 한 바 있다. 울릉군은 생채나물 유통활성화를 위해 사업비 8000만원으로 울릉농협과 연계해 `울릉산채 선도유지 현장실증 시범사업`으로 산채의 선도유지 저온유통 시스템 구축사업 추진과생채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하여 사업비 1억원으로 3월~5월 기간 중 생채수매분에 한해서 육·해상 유통물류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코로나19로 힘든 이 상황을 빨리 극복하길 바라고, 타 지역에 비해 우수한 품질을 자랑하는 우산고로쇠 수액과 부지갱이, 명이 나물 등 우수한 품질의 울릉 산채의 많은 소비를 부탁드린다"며 "정성껏 재배하고 생산한 특산물이 제값에 판매됨으로써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이 되도록 판로 개척과 홍보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6 오전 10:30:19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3월 5일 기준
3
6
398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