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원구 세 모녀 살인` 사건 피의자인 김태현(24)의 것으로 추정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이 발견됐다.6일 뉴시스 취재에 따르면 김태현은 `태현`이라는 이름으로 SNS 계정을 만들어 썼던 것으로 보인다.해당 계정의 소개란을 보면 계정 주인은 본인이 1996년생 싱글 남성이며 서울 강남구에 거주한다고 표시해 놓았다. 또 김태현이 살았던 것으로 알려진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빌라 근처 중학교를 2012년에 졸업했다는 설명도 포함하고 있다. 또 이 SNS에는 김태현의 온라인 게임 닉네임 `○○○`을 언급하며 다른 네티즌에게 "친추(친구추가) 보내주세요"라고 보낸 댓글도 있었다.피해자 중 큰딸 A씨를 알게된 통로로 전해진 온라인 게임의 관련 페이지에 `좋아요`를 누르며 구독하는 모습도 보였다.그는 자신이 평소 거주했던 곳으로 알려진 서울 강남뿐 아니라 인천, 성남, 대전 등 다른 지역의 놀거리들을 소개하는 페이지들을 구독하기도 했다.가장 눈에 띄는 건 3명이나 죽인 것으로 조사된 피의자의 모습이라고는 무색하게 느껴질 정도로 세상을 뜬 반려견을 그리워하는 게시물이다.그는 `11월7일`이라고 날짜가 돼 있는 SNS 스토리에 반려견 사진 5장을 게시하며 "2019. 8.13 화요일 20:00. 내가 널(반려견) 데려오고 이름도 지어주고 처음부터 끝까지 좋은 추억들이 많은데, 널 지키려고 최선을 다했는데 약속도 못 지키고 끝내 못 지켰어"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이제 좋은 곳으로 가서 행복하게 살아, 사랑해"라고 적었다.김태현은 지난 5일 열린 경찰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통해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이 공개됐다. 심의위에 참여한 위원들은 김태현이 범행에 필요한 물품을 미리 준비하는 등 치밀하게 범죄를 계획해 순차적으로 3명의 피해자를 모두 살해하는 등 중대한 결과를 초래했다고 판단했다.김태현은 지난달 23일 오후 5시35분께 피해자들이 살던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이용, 퀵 서비스 기사인 척 피해자 집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그는 당시 집에 혼자 있던 둘째 딸과 이후 집에 들어온 어머니를 연이어 살해했다. 곧이어 귀가한 A씨도 같은 방식으로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현은 범행 직후 경찰에 붙잡히기 전까지 피해자들의 집에 머무르며 냉장고에서 술, 음식을 꺼내 먹는 등 생활을 했다고 전해진다.경찰은 김태현이 지난 1월부터 약 3개월 동안 A씨를 몰래 따라다녔다는 주변 지인들의 진술 및 자료 등을 확보해 스토킹 정황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한편 김태현은 오는 9일께 검찰로 송치될 예정이다. 경찰은 김태현을 이송하는 과정에서 마스크를 내리고 얼굴을 공개할지, 코로나19 상황이라는 점을 고려해 마스크는 내리지 않고 취재진들 앞에 나설지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4-20 오후 08:07:19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4월 20일 기준
15
21
549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