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3 오전 10:20:33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道 출자출연기관장 일괄사퇴˝… 이춘우 도의원, 전임 지사 저격

"정실인사·보은인사의 극치" 주장
서인교 기자 / sing4302@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13일
경북도의회가 도산하 출자출연기관장에 대한 일괄사퇴를 촉구해 귀추가 주목된다.

이춘우 의원(영천, 사진)이 13일 제303회 경북도의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 5분자유발언을 통해 신임 도지사의 ‘새바람 행복 경북’호의 원활한 출발을 위해 전임 지사가 임명한 25개 출자
·출연기관장들은 전원 일괄 사퇴를 요구했다.

이 의원은 “민선 7기 경북발 새바람을 위해 변화와 혁신을 이룰려면 도민의 생활과 자치단체의 재정 상태에까지 막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30개에 달하는 출자·출연기관의 역할과 기능이 매우 중요하며, 특히 이를 관리 감독하는 출자·출연기관장들의 중요성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임기가 6개월도 채 남지 않은 전임 도지사가 5개 산하 기관장을 임명하는 것은 후임 도지사를 배려하지 않은 이기적인 행태이며, 상식적으로는 이해가 되지 않은 부적절한 처사로 정실인사·보은인사의 극치를 보여주는 단면이다”고 일괄 사퇴를 촉구했다.

또 이 의원은 “부산, 광주, 경기, 경남 등 타 시도의 경우 민선 7기 출범에 맞춰 산하기관장의 일괄사표를 미리 받아 새로운 시장·도지사가 재신임을 묻는 것이 관례라는 사실을 주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춘우 의원은 “신임 도지사의 ‘새바람 행복경북’호의 원활한 출발을 위해 우선 김관용 전임 지사의 그림자에서 벗어나야 하며, 이를 위해 전임 지사가 임명한 25개 출자·출연기관장들의 전원 일괄 사퇴해야 한다”고 전제, “현재 5개 출자출연기관(개발공사, 관광공사, 의료원3개)에 대해 이루어지고 있는 도의회의 인사검증을 30개 출자·출연기관으로 확대하고, 경북도도 도의회의 인사검증 결과를 전향적으로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인교 기자 / sing4302@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13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 사 :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 389 / 054-748-7900~2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794-3100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 등록일자 : 2008.07.01 / 편집·발행인 : 박준현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 청탁방지담당관 : 박준현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