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2 오후 09:01:49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김정은 보낸 송이버섯, 未상봉 이산가족에 전달

北,남북정상회담 평양 기념
청와대에 2톤 선물로 보내
고령자 4000여 명 우선 제공

이인수 기자 / lis6302 @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20일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기념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송이버섯 2톤(2,000kg)을 미상봉 이산가족에게 추석 선물로 보낸다고 20일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평양 정상회담을 기념해 2t의 송이버섯을 우리 측에 선물로 보내왔다. 

문 대통령은 이를 아직 북측의 가족과 만나지 못한 미상봉 이산가족들에게 선물하기로 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정상회담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 내외가
북한에 머문 시점에 김 위원장의 선물이 먼저 도착했다"며 "김 위원장이 선물한 송이버섯이 오늘 새벽 5시36분 서울공항에 수송기편으로 도착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2t의 송이버섯은 아직까지도 이산의 한을 풀지 못한 미상봉 이산가족에게 모두 나눠 보내드릴 것"이라며 "특히 고령자를 우선해 4000여명을 선정했고 각각 송이버섯 약 500g씩을 추석 전에 받아보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현재 북한이 보내온 송이버섯에 대한 검사·검역 절차를 마치고 선물 발송을 위한 포장 작업을 진행 중이다. 미상봉 이산가족들에게 전달될 송이버섯에는 문 대통령의 인사말도 담겼다.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북한에서 마음을 담아 송이버섯을 보내왔다. 북녘산천의 향이 그대로 담겨 있다"면서 "부모형제를 그리는 이산가족 여러분께 조금이라도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보고픈 가족의 얼굴을 보듬으며 얼싸안을 날이 꼭 올 것"이라며 "그날까지 건강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지난 2000년 남북 정상회담 이후 추석 선물로 송이버섯을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보냈으며 2007년 정상회담 당시에도 송이버섯을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선물한 바 있다. 

이인수 기자 / lis6302 @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20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 사 :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 389 / 054-748-7900~2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794-3100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 등록일자 : 2008.07.01 / 편집·발행인 : 박준현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 청탁방지담당관 : 박준현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