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감사원장은 15일 감사원의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 감사 과정을 둘러싼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감사 종결 후 모든 자료를 공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원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감사원 국정감사에서 "결의해주면 감사 결과와 관련한 모든 자료, 모든 문답서, 수집한 모든 자료, 포렌식을 이용해 되살린 모든 문서, 생성한 자체 문서 모두 공개할 용의가 있다"면서 "그걸 보시고도 (과정에 대해) 질책한다면 할 말이 없다"고 답했다.감사원의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결정 타당성 감사 결과 공개가 지연되면서 여권에서는 감사 과정의 적절성을 문제삼고 있다.최 원장은 이와 관련해 "이렇게 감사 저항이 심한 감사는 제가 재임한 이래 처음"이라며 "자료 삭제는 물론이고 사실대로 이야기하지 않는다. 사실을 감추거나 허위 진술하면 또 다른 자료를 가지고 와서 추궁하는 과정이 수없이 반복됐다"고 설명했다.그러면서 "조사자와 피조사자 사이의 약간 높은 긴장관계가 형성될 수밖에 없었다"며 "감사 이후 직권심리 절차를 통해 전체 감사위원이 주요 문책 대상자라 할 수 있는 사람들을 불러서 직권심사를 했고, 직권심리 대상이 아니지만 많은 산자부 직원들을 부른 사실이 있다. (이것이) 모양상 위험성이 있거나 부적절성이 있다고 보일수 있다는 점에서는 변명드리지 않겠다"고 말했다. 다만 최 원장은 "감사위를 나흘 동안 하는 과정에서 감사 태도에 문제가 있다는 우려가 있긴 하지만 적어도 강압적 감사로 인해 사실 왜곡이 있거나 진술을 왜곡한 건 없다는 데 대해서는 위원들이 의견을 같이 했다"며 "그 부분에 대해선 위원들이 확신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그는 감사 과정 자체에 대해 자체 감찰의 착수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최 원장은 "일단 감사 종결 이후 감찰부서를 통해 엄밀히 감찰할 것"이라며 "미리 하면 혹시 감사 대상자를 감사원이 또 윽박질렀다는 이야기가 나올까봐 미뤄왔고, 감사 결과가 나오면 직무감찰부서에서 직무감찰에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8 오후 09:17:43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0.28. 00시 기준)
7,152
1,586
26,146
196
57
461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