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20 오전 09:52: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DGB금융그룹, 하이투자證 자회사 현대선물 손자회사 편입 각각 승인

지방금융 첫 종합금융그룹 완성
금융 복합점포 개설도 추진 계획

김범수 기자 / news1213@naver.com입력 : 2018년 09월 13일

DGB금융그룹이 금융위원회로부터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편입 및 현대선물 손자회사 편입을 각각 승인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DGB금융그룹의 증권업 진출은 지역민에게 생애주기에 걸친 양질의 종합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기반 확대, 수익다변화를 통한 그룹 경쟁력 제고를 위한 숙원 사업으로 진행돼 왔다.

이번 인수로 DGB금융그룹은 지방금융 최초로 은행, 증권, 보험 등 금융 전 부문을 아우르는 사업라인을 완성시켰다.

하이투자증권은 6월말 현재 총자산 6조2000억원, 자기자본 7354억원 규모의 중형 증권사다.

IB 부문에 우수한 경쟁력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채권운용 역량과 투신사 기반의 오랜 고객관리 경험을 살려 지난해 시장 경쟁력 제고를 위해 인력구조 조정, 조직재편, 각종 제도 정비 등 체질개선을 완료, 올해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또 부동산금융 중심의 대체투자와 기업금융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비대면 신규 고객마케팅에 집중한 결과 올해 상반기 347억원의 순이익을 실현하기도 했다.

DGB금융은 은행-증권 또는 은행-증권-보험이 결합된 금융 복합점포 개설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로써 DGB금융그룹 계열사는 9개사에서 12개사로 늘어나 2020년까지 총자산 100조원, 당기순이익 6000억원 달성 목표에 다가서고 비은행 수익비중도 6월말 기준 8.7%에서 21%까지 늘 어날 전망된다.

DGB금융그룹은 자회사 편입 후 10월 중 하이투자증권 주주총회를 열고 11월께 증권사의 자회사인 하이자산운용의 손자회사 편입신고를 진행해 모든 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다.

DGB금융그룹 김태오 회장은 “이번 증권사 편입이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확신하며 앞으로 혁신적이고 다양한 금융서비스로 고객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김범수 기자 / news1213@naver.com입력 : 2018년 09월 13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나는 이 우주의 모든 현상 중에 자아(自我)만큼 신비로운 현상은 없다.. 
황천모 상주시장이 승진인사를 전격 중지 시켰다. 이번 승진인사는 올.. 
매년 9월 10일은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자살예방협회(IASP)가 전 .. 
인류 최초의 원시인들은 밤을 두려워 했고, 고통과 공포 그리고 죽음.. 
'○○택배' 배송불가(도로명불일치)주소지확인. http://goo.gl/○○○.. 
   가을이다. 가을 햇볕이 눈이 시리게 투명하다, 특히 경주의 가.. 
농사용 전기요금은 60년대 초 양곡생산을 위한 양·배수 펌프로 시작.. 
중세기에 살았던 '마키아벨리'에 의해 쓰여진 '군주론(君主論)'은 오.. 
지난번에 하나님이 여자의 후손과 뱀의 후손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 
자녀 교육에서 칭찬은 중요하지만 격려를 해 주는 것도 중요하다. 왜..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6,356
오늘 방문자 수 : 49,889
총 방문자 수 : 51,717,207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