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3 오후 10:11:04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예천군, 봉산물 6차산업 활성화 시범단지사업장 `개소`

예천꿀 소포장 등 제품 판매로
양봉농가 소득 향상 기여 기대

정지수 기자 / jgsnews@daum.net입력 : 2018년 12월 05일

예천군은 5일 오전 11시 예천양봉협회영농조합법인에서 김학동 군수를 비롯한 양봉농가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봉산물(꿀, 화분) 부가가치 향상을 위한 봉산물 6차산업 시범단지 사업장 개소식을 가졌다.

최근 소비자들은 등산, 캠핑 등 여행 시 휴대하여 복용이 가능하고 직장인들의 건강식품 및 피로회복제와 어린이 및 수험생들의 영양간식으로 간편하게 활용이 가능한 짜먹는 형태의 소포장 스틱꿀을 선호하고 있다.

“예천꿀” 소포장 브랜드제품은 60개/15g 들이 1박스가 42,000원으로 2.4kg 유리병 판매에 비해 부가 소득이 2배나
되며, 이번 시범단지 조성으로 예천꿀 소포장 등을 통한 꿀 판매로 양봉농가 소득이 크게 향상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군은 향후 농가들의 단체모임인 예천군양봉협회(회장 엄승일)의 주도로 꿀 외 로얄제리 등 다양한 봉산물 제품을 개발하고, 예천군 양봉농가라면 누구나 사업장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여 봉산물 생산·유통의 6차산업을 활성화 시킬 계획이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양봉농가라면 누구나 언제든지 이용 가능하도록 하여 봉산물 판매·유통에 획기적 계기를 마련하겠으며, 양봉농가 소득향상을 통해 곤충의 도시 예천의 브랜드 명성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지수 기자 / jgsnews@daum.net입력 : 2018년 12월 05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