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 테라스하우스가 뜨고 있다. 코로나19 여파 여유로운 공간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면서 최근 테라스하우스나 타운하우스를 찾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집 안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쾌적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추세에 따라 집안에서도 자연을 접하고 쾌적함을 즐길 수 있는 테라스하우스에 대한 인기가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부동산사이트에서 올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여유로운 공간에 주거쾌적성에 대한 선호도가 상당히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테라스하우스는 복층, 개인정원, 넓은 테라스 등 넉넉한 서비스 공간을 갖추고 있어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공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고 주변에는 숲이나 공원으로 둘러싸이는 경우가 많다. 실제 이들 상품은 따로 갖춰지는 테라스나 정원 공간에 아이들을 위한 수영장이나 텐트를 설치해 숲과 공원을 바라보며 야외활동을 즐길 수도 있고, 또한 추가로 구성되는 다락방이나 알파공간에는 영화관이나 재택근무를 위한 오피스를 만드는 등 가족만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공간을 개성 있게 꾸밀 수도 있다. 최근 경산지식산업지구, 경산시 와촌면 덕촌리 산 17번지에 84㎡~151㎡, 지하 2층~지상4층, 총 153세대 규모로 들어서는 duplex 테라스하우스 경산 더테라스 만월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경산 더테라스 만월은 고급 펜트하우스 또는 고급 단독주택에서 볼 수 있는 Duplex 특화설계로, 개방감을 극대화 했고 와이드하고 고급화된 테라스를 통해 밖으로 나가지 않아도 자연과 함께 힐링이 되는 공간을 갖추고 있다. Public space 와 Private space를 분리한 공간구성에 아파트의 편리한 시스템까지 갖춰 은퇴부부 또는 신혼부부 등 30~50대 전 연령대에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테라스에서 즐기는 파노라마 전망이 압권이다. 세대 내에 적용된 넓고 실용적인 테라스 공간은 쾌적성과 함께 여유로운 휴식의 공간을 제공한다. 자재는 한남동의 최고급 빌라의 자재와 동급의 자재를 적용했고, 해운대 엘시티의 유니트를 디자인한 김영진대표가 duplex & terrace house의 특성을 고려한 유니트 설계와 최고급 인테리어를 선보인다. 부대시설도 최고급아파트 및 호텔급 이상이다. 타운하우스단지 내 최고급 시설을 갖춘 카페, 회의실, 명품 골프연습장, 호텔식 피트니스, 옥상정원, 어린이 놀이터 및 프리미엄 정원을 설치해 입주민들의 품격 높은 생활을 보장한다. 또한 테라스하우스의 고민인 안전과 보안 문제도 홈오토케어, 단지내 첨단시큐리티시스템을 통해 해결했다. 입지적인 면에서 인근에 위치한 경산지식산업지구의 교통, 생화, 교육 인프라를 그대로 누릴 수 있는 수혜지역이다. 청동 와촌IC와 3.8km, 대구광역시청, 동대구IC, 영천시청, 경산시청과도 10~20km 내외에 위치하고 있으며 인근에 위치한 행정복지센터, 하나로마트, 소월지 등으로 생활환경 인프라도 뛰어나며, 와촌초등학교, 하양여자중,고등학교가 인근에 위치해있어 교육환경도 우수하며 앞으로 지식산업지구에 더 많은 편의시설이 조성될 경우 생활인프라는 더욱 나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 인해 경산시의 지역 가치 상승 및 인구 유입도 기대할 수 있어 실수요자 및 투자자들로부터 인기가 높다. `경산 더테라스 만월` 관계자는 "경산지역의 여러 가지 투자호재와 함께 탁트인 조망과 대자연을 누릴 수 있는 duplex & terrace house의 희소성과 프리미엄에 대한 기대로 최근에 많은 문의가 오고 있다"고 전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9-17 오전 10:13:32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월 17일 기준
38
38
2008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