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5 오후 09:03:36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

세계 70개국 젊은이… 경주서 소통·공감한다

글로벌 청년 페스티벌
오늘 HICO서 개막,3일간 진행
대구경북 관광 홍보부스 운영
K-뷰티·한국문화 등 체험 존
보수적·정체된 이미지 탈피
문화창조 젊은도시로 탈바꿈

서인교 기자 / sing4302@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13일
↑↑ 경주화백컨벤션센터 전경.

‘2018 글로벌 청년 페스티벌’이 14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막을 올린다.

‘글로벌 청년 페스티벌’은 경북도가 전 세계 젊은이들과 소통·교류하고 공감하며 젊은 도시로 탈바꿈하고자 마련된 축제로 올해 처음 열린다.

14일 개막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주낙영 경주시장, 배한철 도의회 부의장, 박차양 도의회 문화환경위 부위원장, 배진석 도의회 의원, 윤병길 경주시의회 의장, 탄자니아, 세네갈 등 각국 대사를 비롯해 세계 70여 개국 유학생, 지방정부 관계자 등 3천여명이 참석한다.

이번 행사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만
큼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우선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HICO 1층 실내전시장에는 대구?경북 관광 홍보부스가 상시 운영된다.
청년놀이터에서는 K-뷰티, 엿만들기, 떡만들기, 한복체험, 전통놀이 등 한국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체험 존이 운영되고, 30여 개국의 지구촌 인테리어 홍보부스에서는 각국의 관광정보가 제공된다.

이밖에 청년 푸드트럭이 설치돼 다양한 먹거리를 맛볼 수 있으며, 이벤트 무대에서는 경북도립예술단 공연, K-pop 댄스, 글로벌 미디어전, 퓨전국악 공연, 색소폰 퍼포먼스 등 상시공연이 펼쳐진다.

또 15일 개최되는 K-POP경연대회&콘서트에서는 외국인 청년들이 끼를 발산하는 경연대회와 함께 헬로우비너스, 위키미키, 길구봉구, 에이플, 제이비트, Chef bibap 등 한류스타의 공연이 이어진다.

경북도는 이번 축제를 통해 보수적이고 정체된 이미지를 벗어나 젊고 역동적인 모습을 세계에 알려 문화관광의 메카로 재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기로 했다.

도는 축제가 끝난 후에도 이들을 경북 홍보대사로 선정하고 서로 연결고리를 맺고 네트워크를 구축해 지속적으로 경북을 세계에 알리는데 활용하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그동안 경북은 유교?불교문화, 신라·가야문화, 호국?화랑?선비정신 등 한국 정신의 창(窓), 한국의 대표 문화도시로 손꼽혔지만 그와 함께 보수적인 도시, 정체된 도시라는 이미지도 갖게 됐다”며 “전 세계 청년들과 소통?공감하고 교류하면서 젊은 도시, 내일의 희망을 만드는 미래도시, 새로운 문화 창조의 도시로 탈바꿈 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인교 기자 / sing4302@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13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 사 :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 389 / 054-748-7900~2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794-3100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 등록일자 : 2008.07.01 / 편집·발행인 : 박준현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 청탁방지담당관 : 박준현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