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전 국회의원이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시청률을 끌어올렸다.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아내의 맛` 130회가 유료가입가구기준으로 전국 시청률 11.2%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2월29일 방송된 129회 시청률 6.3%에서 5.5%포인트 오른 수치다.`아내의 맛`은 이날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다시 쓰며 화요 예능 1위 자리를 지켰다.이날 방송에서는 박슬기와 공문성 부부의 전세난 속 합가 전쟁,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내조의 맛, 나경원과 김재호 부부의 인간 나경원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 새로 등장한 나경원 전 의원은 정치인의 모습 뒤에 가려진 아내와 엄마로의 삶을 보여줬다. 특히 나 전 의원은 `아내의 맛`을 통해 남편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 김재호와 딸도 최초로 공개했다. 딸의 드럼연주에 맞춰 탬버린을 흔든 나 전 의원은 흥부자의 면모를 보여줬다. 수준급 드럼연주를 바라보던 남편은 식사시간에도 딸을 챙기며 딸바보임을 증명했다. 또한 나 전 의원은 베일에 싸였던, 서울대학교 법학과 CC로 만나 군대까지 기다렸던 김재호와의 연애사를 전한데 이어, 정치에 입문하면서 남편과의 불화설이라는 뜬소문에 휩싸였던 사실도 털어놨다.나경원은 딸이 최근에 장애인 취업사관학교 교육 과정을 수료했다고 밝혔다. "지금은 많이 좋아졌지만 처음 아이를 낳았을 때는 막막했다"며 "`애가 정말 잘 클 수 있을까?` 등 어디까지 뭘 할 수 있을지 모르겠더라. 그땐 너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런데 다 크고 나니까 할 수 있는 게 굉장히 많더라. 우리 아이들이 좀 늦다. 한 번 할 때는 한참 걸리지만, 그걸 넘어서면 진짜 잘한다"면서 "아이들한테 자꾸 기회를 주고 도전하면 아이들이 사회에서 훨씬 역할도 잘하고 아이들이 사회에서 역할을 하는 것만큼 우리 사회에도 훨씬 더 보탬이 된다. 우리가 기회를 주는 게 중요한 거 같다"고 말했다.모녀만의 시간을 가진 나 전 의원은 은근슬쩍 딸의 연애에 대해 물었고, 철벽을 치던 딸은 결국 좋아하는 이성 친구를 고백했다.애교 만점 딸, 남편과 저녁으로 삼겹살과 치맥 파티를 즐긴 나 전 의원은 토요일마다 가족끼리 술자리를 갖는다며 애주가의 면모를 보여 공감을 선사했다. 정치인의 모습 뒤에 가려진 아내와 엄마로의 삶을 진솔하게 보여준 나경원은 다음에 만날 날을 기약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5 오전 10:32:47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3월 4일 기준
20
7
424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