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2 오후 01:43:13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김관용 경북지사, 폭설 피해현장 점검 나섰다

영천 본촌·경산 하양 방문
복구·지원대책 강구 지시
'습기 많은 대설'로 피해 커
도내 11개 시·군 '총 200ha'
영천 102.5ha로 절반 차지

경북신문 기자 / kua348@naver.com입력 : 2018년 03월 11일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지난 9일 오후, 전날 내린 폭설로 피해를 입은 영천 본촌과 경산 하양 지역의 피해 상황을 살피고, 실의에 빠진 피해 농가를 위로하는 자리에 동행한 김주령 농축산유통국장에게 세심하고 빈틈없는 복구·지원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경북지역에는 봉화(석포면)에 24㎝를 비롯해 경산 20㎝, 김천과 성주에서 각 10㎝의 강설량으로 11개 시·군 200ha의 비닐하우스 등 농업시설에 피해를 끼쳤으며, 특히 이번 대설은 습기를 많이 포함하고 있어 농가에 많은 피해로 이어졌다.
 시·군별 피해규모(9일 08시 현재
)는 영천 102.5ha, 상주 33.8ha, 성주 27ha 순이며, 유형별로는 비닐하우스 188동, 농업용시설 188ha, 농작물 27ha로 잠정 집계됐다.
 농식품부 대설피해 지원기준은 시군별 농업시설 3억원, 농작물 30ha이상인 경우 국비를 지원하고, 피해 우심지역과 행정적으로 연접한 시군은 기준 이하의 피해가 발생하더라도 지원이 가능하며, 지원단가는 과수재배시설인 경우 ha당 8,830천원에서 17,200천원이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피해농가가 누락되지 않도록 정밀조사를 신속하게 실시해 국비지원을 요청하고 피해 농업용시설 및 농작물의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서인교 기자
경북신문 기자 / kua348@naver.com입력 : 2018년 03월 11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 사 :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 389 / 054-748-7900~2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794-3100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 등록일자 : 2008.07.01 / 편집·발행인 : 박준현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 청탁방지담당관 : 박준현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