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6-22 오후 04:24: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남유진 ˝낙동강 기적 만들어 승리˝

도지사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
3000여 명 발길 이어 문전성시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3월 11일

김관용 경북도지사 3선의 기를 받고자 경산에 둥지를 튼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유일의 예비후보인 남유진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3,000여 명이 참석, 주변 교통이 마비될 정도로 대성황을 이뤘다.
 지난 10일 경산에서 열린 선거사무소 개소식에는 김관용 경북도지사, 장석춘, 백승주 국회의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이덕영 경산시 당협위원장를 비롯해 한동수 경북시장군수협의회장(청송군수), 장욱현 영주시장, 최영조 경산시장, 이승률 청도군수, 백선기 칠곡군수, 최수일 울릉군수 등 현직 시장군수와 최희욱 전 경산시장, 성백영 전 상주시장 등 전직 시장군수를 포함, 류목기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장 등 각계각층에서 3,000명이 넘는 내빈이 참석했다. 4층 사무실은 물론 계단과 입구까지 가득 메울 만큼 많은 지지자들이 참석해 주변 교통이 마비되는 등 대성황을 이뤘다.(사진)
 이날 공동선대위원장 7명(정해걸, 이원식, 박영언, 전옥상, 최규종, 이태근, 황정민)과 정책자문단(손동철, 김형기), 대회협력위원장(최용구) 및 여성위원장(채옥주), 대변인(김선완)을 임명했다.
 정해걸 공동선대위원장은 대표인사말을 통해 "경북도지사 선거는 '1강3약'구도이다"며 "1강이 바로 남유진 후보다"고 주장했다. 이는 "경북 시장군수협의회장을 역임하며 23개 경북지역을 골고루 잘 아는 사람, 300만 도민을 품을 수 있는 인품과 덕망을 가진 인물이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백승주 의원은 "남유진 후보는, 박정희 대통령 기념사업은 물론, 보수궤멸을 가져올 탄핵 반대를 위해 외롭게 태극기 집회에 참여한 사람이다"며 "이처럼 도민들이 잠 못 이룰 때 같이 잠 못 이루고, 통곡할 때 같이 울고, 웃을 때 같이 하는 사람에게 도지사의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남유진 예비후보는 큰 절로 화답한 후 "손바닥 뒤집듯 말을 바꾸고, 말과 행동이 다른 사람에게는 위대한 경북을 맡길 수 없다"고 강조하면서 "이곳에 계신 분들은 저와 뜻을 같이 하는 동지들이다. 경북 발전과 보수 재건 및 혁신을 염원하는 여러분의 뜻을 받들어 황금빛 물결이 넘쳐흐르는 낙동강의 기적을 만들어 반드시 당선돼 성원에 보답 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서인교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3월 11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국민이 주인인 정부를 실현하는 정부혁신. 이러한 기조로 병무청은 현.. 
창3장9절에서 12절에 보면,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을 부르시며 그에게.. 
주낙영 당선자에게 우선 축하의 말씀을 전한다. 본인의 소감으로 밝혔.. 
'나그네'는 국어사전에 자기 고장을 떠나 다른 곳에 임시로 머무르고 .. 
6·13 지방 선거는 TK 지역만을 겨우 남겨놓긴 했지만, 예상대로 보수.. 
만인(萬人)은 법 앞에서는 평동하다고 하지만, 사람이 사는 계층에 따.. 
이번에 중학교 2학년이 되는 만 13세 A양의 별명은 '두드러기 소녀'이.. 
오복 중 하나라는 눈. 하지만 우리는 눈의 건강관리에 소홀한 경우가 ..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6,914
오늘 방문자 수 : 76,934
총 방문자 수 : 43,530,306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