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21 오후 05:30:40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인, 178일간 `7만여km` 누볐다

출마선언 후 울릉도·독도 시작
거의 지구 한 바퀴 반 달려 '눈길'

서인교 기자 / sing4302@hanmail.net입력 : 2018년 06월 13일
"경북을 다시 대한민국의 중심에 세우겠다."

 자유한국당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자가 지난해 12월17일 경북도지사 출마를 선언하면서 약속한 대표 슬로건으로 178일간 7만km의 경북을 누비면서 승리를 가슴에 품었다. 당원들과 참모진, 도민들의 승리로 받아 들여진다.

 이 당선자는 출마 선언 후 지금까지 경북도를 7만1,000km를 달리면서, 어떤 날엔 하루 800km를 뛴 적도 있지만 거의 매일 하루 평균 400km 이상 도내를 샅샅이 살핀 격이다.

 울릉도·독도를 시작으로 거의 지구 한 바퀴 반을 달려 마지막까지 온 것이다.

 이철우 당선자는 도지사 선거를 앞두고 올해 들어 경북도민 전체를 상대로 실시된 25차례에 걸쳐 실시된 언론사의 도지사 관련 여론조사에서 단 한 번도 1위 자리를 내주지 않는 콘크리트 지지율로 타 후보들의 추격의지를 일찌감치 꺾어 놓았다.

 이 당선자는 평소 대정부 비판을 강하게 하지 않는 정치인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이번 선거 초반까지만 해도 그런 기조였다. 그러나 선거 1주일을 앞두고 언론의 잇단 여론조사에서 자유한국당이 일방적으로 밀리는 결과가 나오자 태도를 바꿨다.

 이 당선자는 유세를 위해 가는 곳 마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민주당이 거의 싹쓸이한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제, "그렇게 되면 민주당 일방독주를 견제할 세력이 없어져 나라가 제대로 굴러갈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 지지를 호소했다. 
서인교 기자 / sing4302@hanmail.net입력 : 2018년 06월 13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사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경북신문
17:00
·
17:00
·
17:00
·
17:00
·
17: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