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8-17 오후 06:59: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한국당 중진들, 北석탄·누진세·최저임금… 文 정책 강력 비판

1년 만에 중진연석회의 재개
당 현안 이슈·메시지 관리 당부

이인수 기자 / lis6302 @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08일

자유한국당 중진의원들은 8일 북한산 석탄반입, 누진세 논란, 최저임금인상 등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또 김병준 위원장에게 현안 이슈 선점과 공천권에 대한 제언을 하기도 했다.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4선 이상 중진의원들과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중진연석회의는 지난해 8월23일 이후 1년 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심재철 의원은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이 커지고 있다"며 "국회에서 당연히 국정조사를 해서 깊게 파헤쳐야 한다"고 말했다. 

 정진석 의원은 "미국이 지난해 10월 (북한산 석탄 정보를) 제공해 유엔 대북제재 결의 이행에 대한 주의를 환기시켰지만 우리 스스로 유엔제재 결의를 위반하는 우를 범한 게 아니냐"며 "청와대는 이 문제의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국민들에게 보고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정우택 의원은 "국내 유입된 북한산 석탄의 양이 7만 톤이라고 한다"며 "대북제재의 주체가 돼야할 문재인 정부가 미온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반드시 국정조사를 해야한다"고 요구했다. 

 나경원 의원도 "지금 북한산 석탄문제가 경제에 악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걱정도 많다"며 "이 정부가 묵인을 넘어 공범, 조직적 은폐수준에 이른 게 아닌가 한다"고 지적했다.
 나 의원은 "정부는 10개월 동안 조사 중이란 말만 하지 말고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며 "또 러시아산 석탄 중에서도 의심되는 특정항구로부터 수입되는 것에 대한 금지초치를 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중진들은 최근 문재인 정부의 폭염에 따른 누진세 완화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중진들은 당의 현안이슈 선점과 메시지관리에도 당부했다. 

 주호영 의원은 "당의 현안대응과 관련해 이슈선점이나 메시지관리가 잘 되지 않고 있다 생각한다"며 "완전한 비핵화 없는 남북관계설정, 대책 없는 탈원전 정책과 과도한 최저임금인상 등의 이슈에 대해 대안마련이나 메시지 관리를 해야한다"고 했다. 

 주 의원은 "입으로만 문제점을 지적하지 말고, 결의안 제출이나 현장조사 등을 통해 후속적인 관리를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인수 기자 / lis6302 @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08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대구와 경북은 원래 하나였다. 지금도 대구광역시와 경북도로 행정구.. 
독일 프랑크푸르트에는 괴테의 생가가 있다. 뢰머 광장이라는 외진 곳.. 
농수산업인과 소상공인들이 직접 생산한 갖가지 물건을 일정한 장소에.. 
어느 때보다 즐거워야 할 휴가가 물놀이 사고로 다치거나 목숨을 잃는.. 
어느 날부턴가 상대방의 말을 되묻는 일이 많아지고, TV나 음악을 청.. 
노아는 하나님께서 인간의 죄에 대해 심판하시는 그 심판을 알았다. .. 
자녀들과 대화를 나누는 데 있어서 기본이 되는 것은 자녀에 대한 존.. 
황천모 상주시장이 취임 한달여만에 시정추진의 방향과 구심점이라며 ..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83,681
오늘 방문자 수 : 77,864
총 방문자 수 : 48,832,513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