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국제법 상 금지된 백린탄을 사용했다고 우크라이나 측이 주장했다.세르히 하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는 13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을 통해 "러시아군 전쟁 범죄자들이 포파스나시(市)에서 백린탄을 사용했다"며 "파괴적이고 추악한 군"이라고 밝혔다고 우크린포름이 보도했다.그는 "이것은 나치가 이른바 `불타는 양파`(Brennende Zwiebel)라고 불렀던 것이다. 러시스트(러시아+파시스트)들이 지금 우리 도시를 공격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것은) 믿을 수 없는 고통과 불을 일으킨다"고 비난했다.백린탄은 1977년 제네바 협약 추가 의정서에서 사용을 금지한 살상 화학무기다. 공중에서 폭파되면 광범위한 지역에 비를 뿌리듯 떨어진다.조명탄 용도였지만 살상력이 커 무기로 사용됐다. 발화온도가 낮아 쉽게 불이 붙고 끄기가 매우 어렵다. 몸에 달라붙을 경우 떼어내기 쉽지 않고 불이 꺼질 때까지 몸 속을 파고 들며 계속 타 극심히 고통을 일으킨다.국제형사재판소(ICC)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자행하고 있는 공격과 관련해 전쟁범죄 혐의 조사를 진행 중이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