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 마을에 아기 울음소리가 끊어진지 오래다. 농촌지방에 젊은 여성이 줄면서 출산율 저하와 고령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지방소멸 해결책은 농촌지방에 사람이 머무는 분위기가 형성되어야 한다.  결국 지역 살리기가 저 출산의 해법이다. 중요한 저출산 키워드 해법은 우리나라에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로컬푸드` 운동도 한몫 하고 있다. 이웃 일본 경우 지방소멸을 마을 기업 육성으로 극복하고 있다. 지역에서 생산하는 제철 채소와 과일을 이용해 빵과 과자 등을 만든다. 미디어에서는 다양한 방법으로 마을기업을 홍보하면서 판매와 관광객이 늘어나 노인들만 그득하던 마을에 아기 울음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지역 브랜드 구축도 중요한 요소다. 지역의 특징과 역사, 문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풍습이나 풍경, 건축물 등을 개발해서 널리 알리는 작업이다.  심지어 눈에 쏙 들어오는 경관을 조성해 지역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관광객을 유치하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 눈에 띄는 풍경을 만들려고 `경관법`까지 제정했다. 공립도서관을 획기적으로 개선, 명소로 만든 사례도 있다. 타 도시 사람들이 도서관 체험을 위해 몰리는 바람에 주변의 숙박업소와 식당의 매출이 신장되는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일본은 이런 활동을 통해 인재와 자금이 대도시와 수도로 집중되는 현상을 개선하고 지역에서 돈이 도는 `로컬노믹스 플랜` 성공 사례가 점점 늘고 있다. 돈이 돌고, 경제가 일어나고, 사람이 모이고, 아이 낳기 좋은 곳에 터를 잡다 보면 저출산을 자연스럽게 해결된다는 논리다.  우리나라는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의 지역 격차가 해가 거듭할수록 벌어지고 있다. 수도권인구가 비수도권 인구를 능가한지 오래다. `국토균형발전정책`은 세워두고 있지만 역대 정권에서 중요성은 인정하면서 공염불에 그쳤다. 경제적인 문제만은 아닌 것 같다. 지방시대를 외쳐온 윤석열 정부에 기대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지방자치분권 및 지역균형발전에 관한 특별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 이제 `균형발전`이 새로운 전기를 맞이할지 주목된다. 행정 효율을 높이려면 난립된 정부위원회 부터 당장 통·폐합해야 한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자치분권위원회를 통합해 출범하는 지방시대위원회에 기대할 수밖에 없다.  일각에서는 비수도권 생존전략으로 추진되고 있는 메가시티 조성이 이해관계가 상충하거나 특정 지역에 편중되면 오히려 지역 내 불균형을 가져올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역 간 이해관계 상충은 지자체 간 충분한 대화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서 조율해 나가야 한다. 지역 내 불균형이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는 만큼, 보다 미시적 차원의 지역 맞춤형 산업 혁신생태계 조성 전략 수립이 병행될 필요가 있다. 특히 주요 기업이나 기관들이 자발적으로 지방으로 이전하도록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해야 한다. 지금까지 많은 지방 이전 유도책이 실패한 만큼, 전례 없는 세제지원과 규제 특례를 부여할 필요가 있다,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는 지방이전 정책이 여전히 헛바퀴만 도는 양상으로 비추어지고 있다. 지역 불균형을 해결할 수 있는 정책들은 새로 워야 한다. 지방시대위원회는 는 농촌에 아기울음소리가 들리게 해야 한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