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이하 예결특위)가 지난 20~21일 양일간 심사한 `2023회계연도 대구시·교육청 결산 및 예비비 지출 승인안`과 `2024년도 대구시교육청 제1회 추경 예산안`을 모두 최종 원안 가결했다고 밝혔다.2023회계연도 대구시 결산 규모는 세입 10조9660억6100만원, 세출 10조3828억900만원, 잉여금 5832억5200만원이다. 대구시교육청 결산 규모는 세입 4조2588억3400만 원, 세출 4조640억900만원, 잉여금 1948억2500만원이다.결산안과 함께 제출된 2024년도 대구시교육청 제1회 추경예산안은 올해 대구시교육청의 첫 추경안으로 당초예산보다 1947억4400만원 증액된 4조2798억1400만원 규모로 편성됐다.예결특위는 지난 연말 세수 결손 이후 전년 대비 예산 규모가 축소되는 등 예년에 비해 대구교육청의 세입 여건이 여전히 어려움에도 이번 추경에서 2000억원 규모의 재원이 확보된 점과 인건비나 교육복지 예산 등과 같은 법정·의무적 경비보다 재량적 성격의 시설 사업예산이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아울러 시설비가 전년 1회 추경 570억원 대비 800억원 가까이 증액된 1370억원으로 그 규모가 2배 이상 크게 늘어난 만큼 예산을 편성함에 있어 소홀함은 없었는지를 집중적으로 점검했으며 향후 사업 추진 계획, 기대 효과 등 사업 내용 전반에 대한 부분을 빠짐없이 살펴봤다.이밖에 인건비나 교육운영비, 학교지원금 분야 등의 예산 또한 내실 있게 편성됐는지, 누락된 예산은 없는지 등을 면밀히 점검한 후 최종 원안 가결했다.이재숙 예결특위 위원장은 “이번 심사에서는 예산의 편성과 예산을 올바르게 집행했는지를 검증하는 결산을 동시에 진행하면서 좀 더 폭넓은 시야를 가지고 세 가지 안건을 면밀하게 들여다봤다"며 "이번 심사를 마지막으로 예결위원들의 임기가 만료되는 만큼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최선을 다해 심사에 임했다"고 밝혔다.한편 예결특위에서 의결한 ‘2023회계연도 대구시·교육청 결산 및 예비비 지출 승인안‘과 ‘2024년도 대구시교육청 제1회 추경예산안’은 24일 제2차 본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