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콘텐츠 `가짜 사나이`로 유명해진 이근 전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가 의용군으로 참전하기 위해 출국한 가운데 자신을 비판하는 이들에게 욕설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지난 7일 이씨는 자신의 유튜브(ROKSEAL)에 우크라이나 도착 소식을 알리면서 "안 가면 안 간다고 ㅈX. 가면 간다고 ㅈX. 역시 우리나라 사회의 수준"이라는 댓글을 남겼다.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6·25 전쟁 당시 세계가 한국을 도왔습니다. 우크라이나 사람도 미군으로 참전했습니다. 이제는 우리가 우크라이나를 돕겠습니다"라며 "아무 죄 없는 사람들이 다치고 죽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순 없습니다.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기도해 주세요"라고 적었다.이씨는 앞서 자신의 SNS와 유튜브(ROKSEAL)를 통해 우크라이나행 출국과 도착을 알렸다. 이씨가 첨부한 사진이 우크라이나 현지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우크라이나는 외교부가 지난달 13일부터 전 지역에 대해 여행경보 4단계(여행금지)를 긴급 발령한 국가다.강제성이 있는 4단계 경보를 어기고 무단으로 입국하면 여권법 위반에 따른 형사처벌 및 여권에 대한 행정제재 대상이 된다. 여권법은 위반자에 대해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의 형사처벌 및 여권 무효화 등 행정제재를 명시하고 있다.이처럼 이씨가 정부 방침에 어긋나는 행동을 하고, 부정적 여론에 날 선 반응을 보이자 네티즌 사이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이씨의 SNS에서 한 네티즌은 "영웅심에 도취돼 이런 무모한 일을 벌이면 어떡하나. 아무리 돕고 싶다고 해도 이렇게 멋대로 휘젓는 것은 외교적으로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며 "당신은 그저 여행경보 4단계를 어긴 범법자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다른 네티즌들도 "누가 가라고 했냐. 왜 개인적으로 가면서 나라를 위해 가는 척하냐", "6·25 당시 우크라이나는 적국 소련 아니었나", "진짜 영웅은 이근처럼 자신의 행적을 SNS에 홍보하지 않는다", "제3국 국민이 가서 뭐 하냐. 외교 문제 불 붙이러 가는지", "세계 평화에 기여하려는 모습은 존중받아야 하지만, 국가를 난처하게 하지는 말자", "가지 말라는데 갔으면 사진 찍어 올려서 괜한 민폐 끼치지 말고 자중하라. 어느 군인이 전쟁 중에 SNS 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출고일자 2022. 03. 08associate_pic3[서울=뉴시스] 유튜브 콘텐츠 `가짜 사나이`로 유명해진 이근 전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사진=이근 SNS 캡쳐) 2022.03.08. *재판매 및 DB 금지한편 이씨의 행동에 응원을 보내는 일부 네티즌도 있다.이씨의 유튜브 채널에서 한 네티즌은 "대단하고 영화 같습니다"라고 했다. "응원하고 지지한다. 부디 부상 없이 무사히 돌아와라. 응원하는 사람도 많다는 걸 잊지 마라", "힘든 결정에 감사와 존경 보낸다" 등의 응원도 있었다.외교부 당국자는 논란이 일자 여권 반납 명령을 시작으로 하는 여권 무효화 절차를 밟아갈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여권이 무효화된 상황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려면 공관에 신고해 여행증명서를 받아야 한다.그간 우리 정부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인도적 지원 및 대러 수출 제재 등 국제사회 움직임에 동참하되, 군사적 지원은 하지 않겠다고 여러 계기로 밝힌 바 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