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남구 동해면 주민들간 포항 추모공원 유치 찬·반이 극렬하게 엇갈리는 가운데 지난 18일 동해면 회의실에서 인분 투척 사건이 벌어졌다.동해면민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6시30분께 동해면 개발자문위원회 회의 추모공원 유치 찬·반 의결 과정에서 전 포항시 의원인 A씨가 동해면민 30여명을 동반해 회의실에 진입해 난동을 부리며 인분을 투척해 개발위원들이 아연실색하는 일이 벌어졌다.이 사건으로 인해 개발자문위들은 “추모공원 유치 찬·반 투표에 있어 인분을 투척할 일은 아닌데 명색이 동해면 시의원까지 역임한 전 의원이 이렇게 해도 되는 것 인지 이해가 안 간다”며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한편 포항남부경찰서는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