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는 10일 "`절망의 오늘`을 `희망의 내일`로 바꿀 수 있다면 제가 가진 무엇이라도 다 내던지겠다"며 8·18 전당대회에서 대표직 연임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이 전 대표는 이날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회견을 열어 "다시뛰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일은 제1정당, 수권정당인 민주당의 책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이 전 대표는 "영국은 14년만에 정권이 교체됐고 프랑스도 좌파연대가 총선에서 승리했다"며 "우리도 새 시대로 나아가기 위한 중대한 갈림길에 놓여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그는 정치권의 당면 과제에 대해 "단언컨대 먹고사는 문제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며 "`먹사니즘`이 유일한 이데올로기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지속 성장이 `먹사니즘`의 핵심"이라며 이를 위해 인공지능(AI) 등 과학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한 성장동력 확보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이 전 대표는 "기업과 국가가 혁신을 위해 2인 3각으로 움직여야 한다"며 "안타깝게도 우리는 AI인재들이 해외로 빠져나가고 있는데, 기술인재 양성에 더 과감히 투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그는 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에너지 대전환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재생에너지의 생산과 공급시스템을 갖춰 `에너지 고속도로`, 즉 인공지능 기반의 지능형 전력망을 건설해야 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특히 "신기술을 통한 생산성 향상이 노동시간 단축으로 이어져야 한다. 일하지 않는 자는 먹지도 말라는 말은 과학기술 시대의 현실을 외면한 것"이라며 "먼저 `주4.5일제`를 자리잡게 하고 2035년까지는 `주4일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그러면서 이 전 대표는 일자리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기존 복지제도의 한계가 드러날 것이라며 "기본적인 삶과 적정 소비를 보장해야 한다. 소득, 주거, 교육, 의료 등 모든 영역에서 구성원의 삶을 사회가 함께 책임지는 `기본사회`는 피할 수 없는 미래"라고 덧붙였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