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당권 레이스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문자를 둘러싼 공방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모양새다.한동훈 대표 후보가 김 여사 문자에 답하지 않은 경위, 문자에 담긴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사과 의향`의 진의, 그리고 지난 1월 보냈던 문자의 내용이 전당대회 국면에서 공개된 배경 등을 두고 후보 간 공방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상황이다.나경원 후보는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 후보의 김 여사 문자 `읽씹`(읽고 답하지 않음) 논란으로 당원의 한 후보에 대한 실망이 급속도로 번지고 있다"며 "윤 대통령과의 불화설도 사실로 입증된 만큼, 당원과 지지층 표심이 급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상현 후보도 페이스북에 "당시 대통령실과 김 여사는 사과할 의사가 없었다는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단정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한 전 위원장이 지금과 같은 인식과 태도로 대표를 맡으면 당도, 대통령도, 본인도 어렵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후보 측은 김 여사가 당시 사과할 의향이 없었다는 점을 강조하며 이 논란을 부추기는 `배후 세력`으로 원희룡 후보와 친윤(친윤석열)계를 지목하고 있다.   한 후보 측 박정훈 최고위원 후보는 CBS 라디오에 출연해 "대통령실에서 `이 문제는 더 이상 끌고 가면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이 논란을 중단시키고 싶지 않은 세력이 있는 것 같다"며 "한 후보가 될 경우 본인들이 가진 정치적인 힘이 많이 떨어질 것을 걱정하는 세력"이라고 주장했다.그는 김 여사가 보낸 텔레그램 문자 5건 중 일부는 "한 후보가 갖고 있는 문자가 아니다. 여사가 5건의 문자를 보냈고, 일부는 (한 후보 전화기에서) 삭제됐다"고 전하며 한 후보가 이를 유출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을 부인했다.   원 후보 캠프의 이준우 대변인은 KBS 라디오에서 원 후보나 친윤 그룹에서 문자를 유출한 것 아니냐는 한 후보 측의 의혹 제기에 "1월 14일 TV조선에서 똑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새로운 게 공개된 게 아니라 그때 한번 공개됐던 게 소환된 것"이라고 반박했다.한편 `문자 논란`이 전당대회 결과에 미칠 영향을 두고 각 캠프의 전망이 엇갈리는 가운데 국민의힘 지지층 중 과반이 차기 대표로 한 후보를 지지한다는 내용의 여론조사가 이날 발표됐다.YTN이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 7∼8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2천3명을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 지지층이라고 밝힌 응답자의 61%는 한 후보가 당 대표로 적합하다고 답했다. 원 후보는 14%, 나 후보는 9%, 윤 후보는 1%로 조사됐다.국민의힘 지지층에 무당층을 더하면 한 후보 45%, 원 후보 11%, 나 후보 8%, 윤 후보 1%다.이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2%포인트(국민의힘 지지층 및 무당층 ±3.0%포인트)이며 응답률은 11.5%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